정책

  • 작성일 : 2021-05-24 20:54:00

    수정일 : 2021-05-24 21:04:00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스토리
  • 부울경 메가시티 공감대 확산에 민간이 앞장선다

    메가시티 조성 필요성 인식과 도민 공감대 확산 방안 논의

    - 작성일 : 2021-05-24 20:54:00

    - 수정일 : 2021-05-24 21:04:00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는 24일 경남도청에서 경제 및 일자리 분야의 민간단체와 기관으로 구성된 ‘부울경 경제・일자리 활성화 협의회’ 첫 회의를 개최했다.

     

    ‘부울경 경제・일자리 활성화 협의회’는 부울경 메가시티에 대한 시・도민의 인식 제고와 정책 참여율을 높이기 위해 경남도 일자리경제국 주도로 정책의 수혜대상이 되는 경제・일자리 관련 민간단체와 기관으로 구성되었다.

     

    경남상공회의소협의회가 지휘본부(컨트롤타워) 역할을 하고 도내 주요 경제단체인 경남경영자총협회, 경상남도소상공인연합회, 한국여성경제인협회 경남지회, (사)경남벤처기업협회 등 8개 단체・기관 등이 참여하여 민간차원에서 부울경 메가시티 조성의 일익을 담당한다.

     

    이날 회의는 경남도의 부울경 메가시티 추진계획 보고, 경남도 일자리경제국의 그간 발굴한 부울경 공동사업 내용 설명 및 의견수렴, 향후 민간에서 수행할 수 있는 정책 발굴분야와 시도민 공감대 확산 방안 등에 대하여 논의하였다.

     

    참석 단체들은 자본, 경제활동, 인구의 수도권 집중과 특히, 청년층 인구의 지역 유출 심각성 등에 대한 인식을 같이하고 부울경 메가시티 조성에 대한 범도민 사회적 공감대를 조성하기 위해 현장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는 한편 홍보에도 적극적으로 앞장서기로 하였다.

     

    한편, 부산・울산・경남은 지난 13일 부단체장 회의에서 부울경 특별지방자치단체(가칭 “부울경 광역특별연합”)를 설치하기 위한 공동준비 조직인 합동추진단을 구성하기로 최종 합의했으며, 공동으로 추진할 광역사무 발굴에도 함께 노력하고 있다.

     

    김희용 도 일자리경제국장은 “부울경 메가시티 조성의 가장 큰 성공요인은 시・도민의 자율적 참여와 관심인 만큼 민간차원에서 적극적인 홍보와 정책제안에 노력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