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 작성일 : 2021-05-24 10:14:00

    수정일 : 2021-05-24 13:54:00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스토리
  • 인천시, 전국 지방정부와 함께 탄소중립 공동선언

    2021 P4G 정상회의 사전행사로 국내 243개 지자체 모두 동참

    - 작성일 : 2021-05-24 10:14:00

    - 수정일 : 2021-05-24 13:54:00

     

    인천시를 포함한 국내 243개 광역·기초 지자체가 오는 24일 함께 '2050 탄소중립'을 선언하고, 이는 모든 지자체가 탄소중립에 참여하는 건 세계 최초다.

     

    시는 오는 30일부터 개최되는 '2021 P4G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를 앞둔 24일~29일 녹색미래주간에 진행되는 ‘지자체 탄소중립 실천 행사’에 참여해 2050 탄소중립을 선언한다고 밝혔다.

     

    환경부와 ‘탄소중립 지방정부 실천연대*’는 지자체의 탄소중립에 대한 관심과 실천 의지를 모으고자 녹색미래주간 첫날에 이 같은 특별세션을 마련했으며, 오후 8시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리는 공동선언에 국내 모든 지자체가 온·오프라인으로 참여하게 된다.

     

    2050 탄소중립 공동선언으로 포문을 연 이 날 행사에는 한정애 환경부 장관,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반기문 글로벌녹색성장기구(GGGI, Global Green Growth Institute) 의장, 경제학자 케이트 레이워스(Kate Raworth), 정의선 대한상공회의소장을 비롯한 주요 인사와 국내외 주요 도시의 장이 하이브리드(대면+비대면) 방식으로 참가 예정이다.

     

    경제학자 케이트 레이워스의 기조강연, 탄소중립을 위한 지자체의 역할과 구체적인 실천방안에 대해 경험과 의견을 공유하고 협력방안을 토론하는 시간이 이어진다.

     

    또한, 인천시는 2050년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수립한 구체적인 계획들을 차근차근 실천해 나갈 계획이다.

     

    앞서 시는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탈석탄 동맹(Powering Past Coal Alliance, PPCA) 가입(‘20.11.), 시·8개구 합동 탈석탄 금고 선언(‘20.12.) 등을 추진하여 탈석탄 의지를 표명하며 기후행동에 동참한 바 있으며, 지난 4월에는 ‘제3차 인천시 기후변화 대응 종합계획’을 수립해 2030년, 2040년 온실가스 배출량을 2018년 배출량(6천6백만톤CO2-eq) 대비 30.1%, 80.1%로 감축한다는 목표를 발표하였다.

     

    이와 함께 시는 ‘2050 인천광역시 탄소중립 전략 수립’ 용역을 통해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영흥화력발전 조기감축 추진, 대체 신재생에너지 구축 등을 반영한 탄소중립 실현 계획을 짜고 있다.

     

    이번 용역은 2022년 2월까지 10개월간 추진 예정이며, 7분야별(총괄, 전환, 산업, 수송, 건물, 비에너지, 청년)로 학계, 산업계, 시민사회, 청년 등이 참여하는 탄소중립 포럼을 운영하며, 분과별로 6회에 걸쳐 각종 토론회 및 세미나를 통해 다양한 의견을 수렴할 방침이다.

     

    오는 12월에는 ‘2021 유엔기후변화협약 적응주간 개최’를 통해 세계적으로 기후변화 적응분야 정보 공유를 할 예정이며, 이런 경험을 바탕으로 2023년 12월에 개최되는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를 인천에 유치하기 위한 ‘COP28 인천광역시 유치추진단’을 5월 27일에 발족할 계획이다.

     

    유훈수 시 환경국장은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2018년 배출량 대비 30.1% 온실가스 감축 계획에 대해 매년 이행평가를 실시, 영흥화력 조기폐쇄 유도, 신재생에너지 확대, 친환경 자동차 보급 등 다각적인 방법으로 기후변화 대응 노력을 더욱 더 강화해 나갈 것” 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