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 작성일 : 2021-05-06 16:34:00

    수정일 : 2021-05-06 16:40:00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스토리
  • 대전시,‘대전·세종·충남 지역혁신 플랫폼’선정 쾌거

    5년간 3,430억 원 투입 인재양성, 기술고도화, 기업지원, 창업활성화

    - 작성일 : 2021-05-06 16:34:00

    - 수정일 : 2021-05-06 16:40:00

     

    대전시는 교육부 공모사업인 ‘2021년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에 ‘대전․세종․충남 지역혁신플랫폼’이 선정됐다.

     

    이 사업은 지역혁신 및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지자체, 대학 및 다양한 지역혁신기관(연구소, 기업, 상공회의소, 테크노파크 등)들이 ▲플랫폼을 구축 ▲지역의 중장기 발전목표에 부합하는 지역의 핵심분야를 선정 ▲대학이 핵심분야와 연계하여 교육체계를 개편하고, ▲지역혁신기관과 협업하여 과제를 수행하는 것을 지원한다.

     

    이는 향후 5년간 국비 2,400억원, 지방비 1,030억 원 규모의 예산이 투입되는 대형 국책 사업으로, 대전시는 지난해 공모에서 미선정된 후 지난 8개월간 대전,세종, 충남, 충남대학교, 공주대와 TF을 구성해 재도전을 위해 노력해왔다.

     

    지역산업발전의 성장 동력이 될 수 있는 대전 ․ 세종 ․ 충남 지역혁신플랫폼을 구축해 사업선정을 위해 매진한 결과, 이번 공모사업에 선정되는 결실을 맺게 됐다.

     

    특히 이번 공모사업 선정은 ▲충청권 메가시티 기반구축을 위해 모빌리티 ICT ▲모빌리티 소재부품장비 핵심분야 사업을 중점적으로 육성 지원하게 되며, 교육혁신을 통한 대전․세종·충남 지역혁신 공유대학에서 연간 7,000명 양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와 함께, 세종․내포 공동 캠퍼스 운영, 모빌리티분야 혁신인재 연 3,000명 취업 및 지역정착 30% 달성을 위한 청년 정주 환경구축, 모빌리티 신산업 기술고도화, 기업지원, 창업 활성화를 통한 지속가능한 지역혁신 생태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번 ‘대전·세종·충남 지역혁신 플랫폼’사업에는 대전·세종·충남 등 3개 지자체와 24개 대학, 63개 혁신기관, 81개 기업이 거버넌스 협력체계를 구축해 지역의 인재양성과 수요(일자리)연계로 지역혁신체계 효과성을 극대화 할 계획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지역혁신 플랫폼의 역할을 확장하여 지역인재가 지역내 취․창업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다양한 혁신 클러스터와 공간적, 기능적으로 연계하여 정주까지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한,“ 대전도심융합특구, 스타트업파크(궁동~어은동일원), 지역선도대학육성사업, 한남대학교 캠퍼스 혁신파크 선도사업 등과 연계하여 사업의 시너지효과를 창출하여 지역경제와 산업경쟁력을 강화하여 대전의 100년 미래를 이끌 혁신도시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