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 작성일 : 2021-09-28 13:35:00

    수정일 : 2021-09-28 13:44:00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스토리
  • 시민 편익증진 위한 공공교통 통합플랫폼‘대전형 MaaS’구축

    대전시, 대전교통공사 설립 중심‘공공교통 혁신전략’발표

    - 작성일 : 2021-09-28 13:35:00

    - 수정일 : 2021-09-28 13:44:00

     

    허태정 대전시장은 교통수단별 운영주체 상이로 느꼈던 시민불편을 해소하고 하나의 플랫폼으로 ‘최적경로수단 검색과 통합서비스, 편리한 환승’이 가능한 ‘대전형 MaaS’를 구축하고, 이를 위해 ‘대전교통공사 설립’을 중심으로 한 ‘공공교통 혁신전략’을 28일 시정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MaaS(Mobility as a Service) 는 지하철, 버스, 철도 등 다양한 교통수단을 하나의 플랫폼에서 최적화된 정보와 결제를 제공하는 통합교통서비스이다.

     

    대전도시철도공사를 개편해 2022년 1월 설립 계획인 대전교통공사는 ‘대전 어디서나 5분 이내에 도착하는 정거장, 추가비용 없이 5만원으로 충분한 한 달 교통비, 5종 교통수단 환승이 자유로운 대전형 MaaS’를 구축하고, 산재한 대전교통현안 해결을 위한 로드맵을 마련해 단계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이번 공공교통 혁신전략은 시민들이 많은 목소리를 내고 있는 환승, 타슈, 배차간격, 불편, 할인 등에 대한 시민불편 해소는 물론, 급변하는 대내외 교통정책 환경에 적극 대응하고 미래를 대비하기 위해 마련됐다.

     

    현재 개인형이동장치(PM)와 자율주행차, 트램, 드론택시 등 교통수단이 다변화 되고 있으며, 교통수단 운영주체 상이에 따른 통합시스템 구현 어려움, 대전중심 광역교통망 재편 등 대내외 여건은 급변하고 있으나 행정환경은 외부환경 대응에 녹록치 못한 실정이다.

     

    먼저 대전시는 ‘차량중심에서 사람중심으로’ 대전교통 패러다임 전환을 주도하고, 다양한 교통수단 연계를 위해 ‘대전형 MaaS’를 구축할 계획이다.

     

    MaaS를 이용할 경우에 시민들은 집에서 목적지까지 도착할 수 있는 최적경로의 교통수단을 검색하고 연계환승으로 교통수단을 이용할 수 있으며, 환승할인 혜택과 한 번에 결제가 가능한 서비스도 누릴 수 있도록 구축할 계획이다.

     

    또한 대전형 MaaS는 고속‧시외버스와 고속철도 등 더 많은 교통수단 연계환승이 가능하고, 온통대전카드와 민간결제 플랫폼 등 다양한 결제수단을 이용할 수 있는 차별화된 통합교통서비스로 한발 더 앞서 나갈 계획이다.

     

    이와 함께 산적한 교통현안을 해결하고 다양한 공공교통수단을 통합적으로 개선‧운영하기 위해 대전도시철도공사를 대전교통공사로 개편해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하도록 할 계획이다.

     

    통합교통서비스(MaaS) 구축과 함께 트램, 광역철도 운행에 단계별로 준비하며, AI와 빅데이터, 자율주행 기술 등과 연관된 첨단 스마트교통서비스를 시민에게 제공할 계획이다.

     

    대전시는 향후 대전교통공사 설립을 2022년 1월 목표로 추진하고, ‘대전형 MaaS’ 구축 및 교통문화연수원과 타슈 등 산재된 교통인프라를 컨트롤할 계획이다.

     

    또한 스마트통합관제센터, C-ITS 구축 등을 통해 첨단 스마트교통서비스를 제공하고, 트램‧광역철도와 연계한 시내버스 운행체계 개편과 트램 개통에 대비하는 한편, 충청권 메가시티 광역교통망 구축의 핵이 될 수 있도록 역량을 집결해 나갈 계획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급변하는 교통환경을 선도하고, 미래를 대비하기 위해 대전교통공사 설립을 중심으로 한 공공교통 혁신전략을 발표하게 됐다”며 “시민 편익증진을 위한 공공교통 통합플랫폼인 대전형 MaaS 구축 등 대전교통을 획기적으로 업그레이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