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칼럼

  • 작성일 : 2021-09-07 13:31:00

    수정일 : 2021-09-07 18:04:00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스토리
  • [칼럼]화상을 입은 것처럼 뜨거운 발가락 통증, 원인은?

    볼이 넉넉한 편한 신발만 신어도 어느 정도 예방

    - 작성일 : 2021-09-07 13:31:00

    - 수정일 : 2021-09-07 18:04:00

     

    발가락이 타는 듯이 아파요.

     

    발은 우리를 걷게 해주고 또 몸의 균형을 맞추어 주는 아주 중요한 부위다. 하지만 늘 신발 밑에 내밀하게 감춰져있고 그러한 특성 때문에 우리의 신체 부위 중 비교적 홀대를 받는 편이다.

     

    홀대를 받는 다는 말에는 건강관리를 열심히 하지 않는다는 의미도 있지만, 통증이나 병이 생긴 경우 제대로 돌보지 않는다는 뜻도 있다.

     

    발이 문제가 있다는 신호를 보내도 무시하다가 결국 큰 병을 치르는 환자들이 많다.

     

    지간신경종은 발가락으로 가는 신경이 압박을 받아 두꺼워지는 병이다. 원인은 다양하다. 발가락 사이의 인대가 신경을 건드리는 경우도 있고 활액낭이나 뼈가 건드리는 경우도 있다. 이 병으로 앓는 환자들은 생각보다 많다.

     

    이 병의 특징은 통증이 매우 심하다는 점이다. 지간신경종이 생기게 되면 발가락이 화끈거리거나 찌르는 듯한 통증이 반복되고 또 저리거나 얼얼한 느낌을 받게 된다.

     

    3, 4번째 발가락 사이에서 발생하는 통증이 일반적이지만 2, 3번째 발가락 사이에서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도 많다. 실제 발을 해부학적으로 보면 3, 4번째 발가락 사이와 2, 3번째 발가락 사이의 공간이 유독 좁다. 그만큼 신경이 눌려 지간신경종이 발생할 가능성이 큰 부위인 셈이다.

     

    연세건우병원의 족부전문의 이모세 원장은 “지간신경종은 발바닥 주변이 아프기 때문에 족저근막염과 헷갈리기 쉽지만 뜯어보면 다르다.

     

    족저근막염은 발 뒤꿈치부터 발 중앙까지에 통증이 오고 주로 아침에 통증이 심한 반면 지간신경종은 세번째 발가락과 네번째 발가락 사이가 주로 아프고 또 서거나 걸을 때 더욱 통증이 심하다”고 설명했다.

     

    이 원장은 "지간신경종은 간단하게 설명하자면 발가락 신경이 계속 눌리면서 두꺼워지는 병으로 보면 된다. 주로 발 볼이 좁은 신발이 그 원인이 된다"면서 "따라서 볼이 넉넉한 편한 신발만 신어도 어느 정도 예방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그는 “지간신경종은 신발을 벗으면 증상이 호전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수많은 환자들이 대수롭지 않게 여겨 방치한다. 하지만 지간신경종은 방치할수록 통증이 악화되며, 나중에는 걸음걸이까지 부자연스러워진다”고 덧붙였다.

     

    이 원장은 “지간신경종은 방치하면 다른 병으로까지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지간신경종으로 발가락이 아파서 통증부위를 피해서 걷다 보면 보행이 불균형해지고 이렇게 되면 다른 관절에 부담을 줘서 무릎·척추질환 등을 일으킬 수 있다”면서 “따라서 통증이 발생한다면 참기 보다는 의심하고 전문가의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받아야 다른 병으로 확장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그는 “신발의 선택도 중요하다”고 조언을 이어갔다. 이모세 원장은 “맨발로 서서 신발을 발 위에 올려놓았을 때 바깥으로 발이 나가지 않을 정도로 폭이 있는 신발이 좋다. 발가락이 너무 꽉 조이는 플랫슈즈, 뒷굽이 높고 앞볼이 좁은 하이힐, 밑창이 얇고 단단한 신발의 장기간 착용은 피하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칼럼 이모세 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