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 작성일 : 2021-07-06 08:43:00

    수정일 : 2021-07-06 08:48:00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스토리
  • 전북도, 아시아스마트농생명밸리 육성 총력

    국가식품클러스터 푸드파크조성, 동물용의약품시제품 생산지원등

    - 작성일 : 2021-07-06 08:43:00

    - 수정일 : 2021-07-06 08:48:00

     

    전북도가 기획재정부를 찾아가 식품, 종자, ICT 농기계, 미생물, 첨단농업의 5대 농생명 클러스터 중 식품산업 주도로 아시아를 대표하는 스마트 농생명 밸리 육성을 위해 관련 핵심사업 반영을 요청하였다.

     

    최훈 전북도 행정부지사는 5일 김완섭 예산총괄심의관, 임기근 경제예산심의관, 이성원 농림해양예산과장 등을 만나서 국가식품클러스터 푸드파크 조성사업 등 아시아 스마트 농생명밸리 사업이 정부예산안에 반영될 수 있도록 설득에 나섰다.

     

    국가식품클러스터 푸드파크 조성사업은 단순한 산업단지가 아닌, 전 국민이 먹고 즐길 수 있는 식품 제조·전시·체험·교육·쇼핑·관광 등 복합적인 시설구축을 통해 산업단지 활성화를 위한 사업이다.

     

    이를 위해서 지난해 3월부터 올해 1월까지 국가식품클러스터 활성화 마련 연구용역을 진행하였고, 올해에는 푸드파크 조성 타당성 연구용역비 1억 원을 확보해 농식품부에서 타당성 용역을 6월부터 추진하고 있다.

     

    최 부지사는 푸드파크 조성사업의 지속 추진을 위해 내년도 정부예산안에 기본 및 실시설계를 위한 국비 17억 원을 반영해달라고 요청하였다.

     

    이외에도, 동물용 의약품 연구‧개발 관련 핵심기술을 보유한 중소‧벤처기업이 신제품 개발을 위한 시제품 제작 시설이 없어 의약품 개발에 어려움이 있어, ‘동물용 의약품의 시제품 생산지원시설 구축’을 위해 용역비로 내년도 국비 7억 원 반영도 건의하였다.

     

    이어서, 최 부지사는 도민의 자존의식을 고취하고 정체성 확립을 위해 남동오 문화예산과장을 만나 관련 사업 반영도 요청하였다.

     

    먼저,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무성서원의 가치와 정신을 보급하는 호남지역의 거점 유교 수련원 구축을 위해 무성서원 유교 수련 건립 기본계획 설계비로 내년도 국비 1억 원 반영 필요성을 설명하였다.

     

    또한, 전북은 지포 김구, 반계 유형원, 간재 전우 등이 학문활동 및 거주하는 지역으로 지역내 보유하고 있는 역사 고층 1차 사료인 고문서 등을 체계적인 보존과 연구를 위해 전라유학진흥원 건립 시설비로 내년도 국비 48억 원 반영도 요청하였다.

     

    전북도는 기재부 예산심의가 끝나는 8월 말까지 정부예산안 최다 확보를 위해 도․시군․정치권이 힘을 모아 총력 전개할 계획이다.

     

    오는 13일에는 송하진 도지사가 기재부를 방문하는 등 송하진 도지사를 중심으로 지휘부가 기재부 문턱이 닳도록 릴레이 방문 활동을 추진할 계획이며, 쟁점사업에 대해서는 국회를 방문하여 도움을 요청할 예정이다.

     

    특히, 오는 8일에는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당대표를 비롯하여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전북도를 방문하여 예산정책협의회를 개최 할 계획이며, 7월 16일에는 14개 지역 시장‧군수를 포함하여 지역국회의원과 도 및 시군 예산정책협의회를 개최하는 등 시군, 정치권과의 공조활동 시스템을 차질없이 추진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