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 작성일 : 2021-06-25 13:21:00

    수정일 : 2021-06-28 11:54:00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스토리
  • 서울시, 월 2만원이하 '어르신 맞춤형 스마트폰' 25일부터 보급

    만65세 이상 서울시민이면 누구나 삼성디지털프라자 34개소에서 가입‧신청

    - 작성일 : 2021-06-25 13:21:00

    - 수정일 : 2021-06-28 11:54:00

     

    서울시가 어르신의 스마트폰 보유율을 높이고 디지털 접근성을 강화하기 위해 6월 25일(금)부터 ‘어르신 맞춤형 스마트폰’ 보급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시는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해 ktM모바일, 삼성전자, 삼성전자판매와 「어르신 스마트폰 보급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6월 25일(금) 체결한다.

     

    보급 기종은 삼성전자 스마트폰 A12(SM-A125)으로, 올해 2월 출시된 신형으로, 6.5인치의 큰 화면을 갖춰 시력이 안 좋은 어르신도 이용하기 편하다.

     

    또한 대용량 배터리(5000mAh)를 탑재해 하루 종일 배터리 걱정 없이 스마트폰의 다양한 기능을 즐길 수 있다.

     

    월 19,526원만 내면 음성‧문자‧데이터(2GB 사용 후 400kbs 속도로 무제한)를 무제한으로 쓸 수 있으며, 24개월 약정상품으로 요금제에 단말기값도 포함돼 있다.

     

    만65세 이상 서울시민이라면 누구나 삼성디지털프라자(서울지역 34개소)에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신청시 삼성디지털플라자의 갤럭시 컨설턴트가 스마트폰 기초 사용법을 안내하고, 7월부터는 어르신을 위한 스마트폰 활용 교재도 제공한다.

     

    한편, 서울시는 스마트폰 보급과 함께 25개 자치구 140곳의 ‘디지털배움터’, 어르신으로 구성된 디지털 老老케어 ‘어디나지원단’ 등 어르신 디지털 역량강화 교육도 본격 운영중이다.

     

    강지현 서울시 스마트도시담당관은 “스마트폰이 생활속 필수품이 되었지만 많은 어르신들에게는 여전히 두렵고 낯선 문물로 남아있다”며, “서울시는 어르신 맞춤형 스마트폰 보급을 확대하여 모든 어르신들이 부담없이 디지털 세상에서 만나고 참여할 수 있도록 디지털 접근성을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