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의회

지방의회 기사전체보기

지방의회

  • 작성일 : 2021-06-23 15:24:00

    수정일 : 2021-06-23 15:29:00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스토리
  • 수요와 편의를 고려해 규정과 필요에 적합한 시설 설치해야

    긴급현안질문, 세종시의회 유철규 의원

    - 작성일 : 2021-06-23 15:24:00

    - 수정일 : 2021-06-23 15:29:00

     

    세종특별자치시의회 유철규 시의원)은 23일 제69회 정례회 3차 본회의 긴급현안질문을 통해 “실제 수요와 시민 편의를 고려해 규정과 필요에 적합한 도시기반시설을 설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날 긴급현안질문은 최근 금강보행교 준공을 앞두고 주차장 설치 및 3‧4생활권 저류지와 공원에 설치된 체육시설의 문제점을 살펴보고 개선방안을 모색해보자는 취지로 진행됐다.

     

    유 의원은 현재 추진 중인 금강보행교 북측 임시 주차장 조성 계획상 예상되는 문제점과 3‧4생활권 수변공원 주차장 확장과 상가 미분양 공터 활용 등을 통해 필요한 수요에 맞는 공원계획 변경이 가능한지에 대해 질의했다.

     

    고성진 도시성장본부장은 “공원계획을 변경할 경우 녹지 감소를 고려해야 할 부분이 있다”며 “금강보행교 개통 이후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해서 필요한 경우 주차장 확보 방안 마련 등을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행복청과 LH세종본부로부터 인수 예정인 도로 지하시설 인식표지 및 건물 주차장 진입구간 보도블록, 고원식 횡단보도 등이 규정 또는 규격에 맞지 않게 설치돼 있는 경우 시 차원의 대응 방안이 있는지를 물었다.

     

    김태오 건설교통국장은 “3‧4생활권 인수를 위한 세부 조사가 이뤄지지 않은 상황이지만 실무 작업을 할 때 꼼꼼히 챙겨보겠다”며 “임시적으로 나대지를 임시 주차장으로 활용하는 과정에서 진입구간 보도블록 등 일부 파손된 부분이 있을 경우 보수 또는 교체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또한 행복청이 저류지에 설치한 운동시설의 문제점과 저류지 관리 방안에 대한 질의도 이뤄졌다. 유 의원은 글벗초교 앞 문화공원 내 인라인스케이트장과 길거리 농구장을 비추는 조명탑이 규정과 상식에 맞지 않게 높게 설치되었을 뿐 아니라 사용빈도가 낮을 것으로 예상되는 데도 과하게 설치된 사유를 집중 추궁했다.

     

    이두희 환경녹지국장은 “해당 체육시설의 경우 조도 기준에 맞게 조명탑이 설치돼 있지만, 과다 설치된 부분이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현장 점검과 의견 수렴 과정을 거쳐 필요하다면 개선 요구를 해서 인수받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관내 저류지의 효과적인 관리 방안에 대해서도 세종시가 적극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현재 4-1 및 4-2 생활권 저류지 경사면에 나무와 잡초가 우거져 미관을 해치고 불쾌감을 초래하고 있는 만큼 최적의 관리를 위해 저류지 전체 바닥면적에 체육시설을 설치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강성기 시민안전실장은 “4-1과 4-2 저류지 경사면의 경우 LH와 협의를 해서 조속한 시일 내에 잡목과 잡초를 정리할 계획”이라며 “저류지의 위치나 형태에 따라 저류지 침수로 인한 체육시설 유지 및 보수비용이 발생하지 않도록 적합한 시설물들을 선정해야 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답했다.

     

    특히 유 의원은 “체육시설을 설치할 경우 체육시설 이용자 비율이 10% 이하인 점을 고려해 주민들을 대상으로 한 무작위 설문은 적절하지 않다”며 “향후 행복청과 LH세종본부 등이 정규 규격에 맞게 도시 기반 시설을 설치하고 불필요한 시설에 대한 투자가 이뤄지지 않도록 시 차원의 방안을 적극 강구해야 한다”고 주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