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의회

지방의회 기사전체보기

지방의회

  • 작성일 : 2021-04-29 18:21:00

    수정일 : 2021-04-29 18:28:00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스토리
  • 황수영 도의원, “경기도청이 떠난 자리에 ‘경기도민청’ 구성 촉구”

    도민 참여와 도민 환원의 관점에서 공간 구성 목소리

    - 작성일 : 2021-04-29 18:21:00

    - 수정일 : 2021-04-29 18:28:00

     

    경기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황수영 도의원이 제351회 임시회 제4차 본회의 5분자유발언에서 경기도청의 신청사 이전에 따라 기존 팔달구 효원로에 위치한 현 청사 부지를 도민 참여와 도민 환원의 관점에서 공간을 구성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수영 의원은 “현 경기도청 부지는 122만의 인구가 살고 있는 수원 도심의 정중앙에 위치하고, 팔달산이라는 천혜의 자연환경과 세계문화유산인 수원화성 성곽이 이어지는 자리”라며, “도청 이전 후에 이 공간은 반드시 도민에게 환원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의원은 “도의회 건물을 도민의 복합문화예술 공간으로 활용해야 한다”며, “본회의장은 공간 특성상 뻥 뚫린 공간에 기둥이 없고 천장이 높아 최신식 첨단 시설의 공연장으로 사용하고, 각 상임위원회실은 도민의 문예교실이나 스튜디오로 활용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황 의원은 “도청 구관 우물 정(井)자 건물은 문화재로 등록된 역사성이 있는 건물”이라며, 경기도 역사를 보관하고 전시하는 경기도기록원으로 사용할 것을 제안했다.

     

    황 의원은 “관(官)이 떠난 자리에 민(民)이 들어와야 한다”며, “민선 7기 경기도정의 핵심 철학 중의 하나가 도민 참여, 도민 환원이니만큼, 경기도청이 떠난 자리에 ‘경기도민청’을 만들어야 한다”고 촉구하며 5분 자유발언을 마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