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 작성일 : 2021-04-23 12:46:00

    수정일 : 2021-04-23 12:54:00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스토리
  • 대전시, 한·중·일 지방정부 탄소중립 지역혁신 컨퍼런스 개최

    대전시의 위대한 여정, 탄소중립 메카로의 성장 주제 다뤄

    - 작성일 : 2021-04-23 12:46:00

    - 수정일 : 2021-04-23 12:54:00

     

    대전시(시장 허태정)와 대전과학산업진흥원(원장 고영주)은 ‘한·중·일 지방정부 탄소중립 지역혁신’ 컨퍼런스를 23일 오전 9시, 한국기계연구원에서 개최했다

     

    국가기후환경회의(위원장 반기문)와 공동주최로 개최되는 이번 국제 컨퍼런스는 ‘대전시의 위대한 여정, 탄소중립 메카로의 성장’이라는 주제로 대전과학산업진흥원 유튜브 채널(DISTEPube)을 통해 온라인으로도 생중계됐다.

     

    2015년 글로벌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 온실가스배출량을 단계적으로 감축하기로 한 파리협약에 따라, 우리나라를 비롯한 세계 각국은 탄소중립 선언과 이를 통한 신성장 동력 확보에 노력 중에 있다.

     

    이에 따라, 대전시도 2050년 기후변화를 일으키는 탄소배출량을 줄이고 배출된 탄소를 흡수하여 순배출이 0이 되도록 하는 탄소중립을 목표로 ‘삶이 건강한 산소 도시 대전’ 비전을 지난 1월 발표한 바 있다.

     

    이번 행사는 지방정부가 주도하는 최초의 탄소중립 국제 컨퍼런스로서 의미가 매우 깊으며, 한·중·일 지방정부의 탄소중립 혁신 전략에 관한 발표와 향후 지방정부 차원의 탄소중립 혁신 협력 방안 발굴을 위한 토론으로 진행됐다.

     

    세션 1은 ‘글로벌 탄소중립 의제와 한·중·일 혁신 전략’을 주제로 정래권 전(前)기후변화대사(한국측, 국가기후환경회의) 등의 발표가 진행됐다.

     

    세션 2는 ‘한·중·일 지방정부 탄소중립 혁신’을 주제로 일본측 츠쿠바시 유수케 모리(Yusuke Mori) 국장, 중국측 산둥성 쉬 총칭(Xu Chongqing) 소장, 한국측 대전시 고영주 원장의 발표가 진행됐다.

     

    마지막 세션 3에서는 ‘한·중·일 지방정부 간 탄소중립 혁신 협력’을 주제로 6명 발표자의 패널토론과 각 국 지방정부에서 실행할 수 있는 시민참여 공동프로젝트 등 실제적인 탄소중립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국제 컨퍼런스 행사 종료 후에는, 오후 행사로 탄소중립 기술을 개발하고 있는 한국기계연구원(원장 박상진) 연구실 투어가 추진됐다.

     

    컨퍼런스에서 논의된 주요내용은 다가오는 2022년 우리지역에서 개최되는 세계지방정부연합(UCLG) 총회의 의제로도 연계할 계획이다.

     

    허태정 시장은 “한·중·일 기후 전문가들을 모시고 개최하는 이번 국제 컨퍼런스는 과학수도 대전이 지구환경 보존에 앞장서는 글로벌 도시로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되며, 앞으로도 세계 각국의 지방정부와 다양한 방면의 협력을 지속해 나가는데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