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 작성일 : 2021-04-22 17:01:00

    수정일 : 2021-04-22 17:05:00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스토리
  • 전라선고속철도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

    수도권서 여수까지 2시간 10분으로 단축 고속 수송체계 기대

    - 작성일 : 2021-04-22 17:01:00

    - 수정일 : 2021-04-22 17:05:00

     

    그동안 무늬만 고속철도였던 전라선 고속전철이 시속 350㎞ 이상 달릴 수 있는 고속철도로 전환하게 됐다.

     

    전라남도는 22일 개최된 국토교통부의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수립 공청회에서 익산~여수 간 전라선고속철도 구축계획이 발표됐다고 밝혔다. 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은 2030년까지 시행된다.

     

    이에 따라 현행 전라선고속전철이 호남선, 경부선과 같이 시속 350㎞ 이상으로 달리는 고속철도 시대를 맞게 돼 여수에서 익산까지 1시간, 수도권에서 여수까지 2시간 10분 거리로 단축된다.

     

    그동안 전라선고속전철은 2012 여수세계박람회를 앞두고 급하게 개통하면서 기존 선로를 개선하지 못해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무늬만 고속철도’라는 오명을 들었다.

     

    앞으로 5조여 원이 투입될 전라선고속철도 사업이 완공되면 서울에서 여수까지 약 38분이 단축되면서 대한민국 남중권, 전남 동부권과 수도권을 잇는 호남선, 경부선과 같은 대량 고속 수송체계를 갖추게 된다.

     

    전남도는 그동안 전라선고속철도 사업을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였다. 2014년부터 영호남 시도지사 협력회의, 강호축 8개 시도지사회의, 여수․순천․광양 3개시 행정협의회, 전남․북 7개 시군 KTX협의회, 여수․순천․광양 상공회의소 등과 공조하고, 지역 국회의원 및 광역․기초의원 등과 함께 청와대, 국무총리실, 국토교통부 등 정부 부처에 지속적으로 건의했다.

     

    지난 3월 25일 국회 앞에서 김회재 국회의원 등 호남권 국회의원 9명이 공동 개최한 ‘전라선고속철도 조기구축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열어 전라선 고속철도 구축의 필요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전라선고속전철이 고속철도로 즉시 전환하게 된 것을 환영한다”며 “전남 동부권 주민들의 편의를 위해 빠른 시일 내 완공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전라선고속철도 구축 계획이 발표됨에 따라 순천시의 경전선 도심 우회 논란에 대해서는 전라선 노선과 함께 장기적으로 검토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