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 작성일 : 2021-04-19 15:41:00

    수정일 : 2021-04-19 15:43:00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스토리
  • 2021년 경상북도 인구정책위원회 본격 가동

    청년을 통한 지역 변화의 방향 모색

    - 작성일 : 2021-04-19 15:41:00

    - 수정일 : 2021-04-19 15:43:00

     

    경북도는 19일 인구감소 완화를 위해 각계 각층의 전문가로 구성된 경상북도 인구정책위원회 회의를 개최했다.

     

    경상북도 인구정책위원회는 지난 2018년 우리나라 합계출산율이‘0’ 명대로 추락했을때 저출생 및 인구감소 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코자 저출생극복위원회로 출범했다. 이후 경상북도 인구정책 기본조례가 제정('19.10.31.)됨에 따라 인구정책위원회로 명칭이 변경되어, 2020년 11월, 2년의 임기를 마무리했다.

     

    제2기 인구정책위원회는 공동위원장에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이재인 대구가톨릭대 교수가 맡고, 언론, 학계, 종교계, 청년단체, 보육, 의료, 귀농귀촌분야 등 각 분야별 전문가 54명(남 29, 여 25)으로 구성됐다. 이번에 구성된 인구정책위원회는 청년분과, 여성가족분과, 보건복지분과, 지역상생분과 등 4개 분과위원회를 구성하고, 각 분과위원회별 인구정책 신규과제 발굴에 힘쓸 계획이다.

     

    한편, 지난해 경북 인구는 26,414명이나 감소하였으며, 올해도 3개월 연속 감소세가 지속되고 있다. 다만 지난해 2020년 1분기 (1~3월) 12,418명에 비해 2021년 1분기(1~3월) 3,859명으로 감소세가 다소 완화되었다.

     

    이날 회의는 2021년 경상북도 저출산·고령사회 시행계획 및 생애주기별 지원정책에 대한 보고와 정재훈 서울여자대학교 사회복지학과 교수의‘청년을 통한 지역 변화의 방향’이라는 주제발표에 이어 분과위원회별 토론 순으로 진행되었다.

     

    회의에서는 2021년 경상북도 저출산·고령사회 시행계획의 도 자체사업 4개 분야 97개 과제와 생애주기별 지원사업 110개 과제에 대한 활발한 논의가 이어졌으며, 특히 위원들은 올해 신규사업인 청년愛꿈수당, 경북형 작은정원 클라인가르텐 조성사업(문경 선정), 영아종일제 아이돌보미 양성, 안동의료원 난임센터 설치 등에 대한 차질없는 추진을 당부했다.

     

    또한, 발표자로 나선 정재훈 교수는 “달라진 청년의 삶을 이해하고, 삶의 질을 우선시 하는 청년들 뿐 아니라 베이비붐세대까지 적극적으로 맞이할 준비를 서둘러야 한다”며, “특히, 사람친화적인 지역사회, 함께 돌보는 마을, 가족친화적인 사회를 만들기 위해서는 지역사회의 작은 변화가 중요하며, 지자체 모든 부서의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분과별 토론에서 청년분과는 A1시대를 대비할 수 있는 다양한 청년일자리 창출, 여성가족분과에서는 성평등지수가 낮은 경북의 양성평등문화 확산을 위한 인식개선 방안 마련, 보건복지분과는 난임여성들에 대한 지원 확대, 지역상생분과에서는 지역사회 네트워크 구축으로 인구감소위기에 대한 공동대응체계 마련 등의 필요성을 제시하였다.

     

    이철우 도지사는“저출생 및 인구감소는 경제, 문화, 제도와 인식 등 복합적인 원인에 의한 국가적 위기이며, 지방정부의 힘만으로 막기에는 역부족인 것이 사실”이지만 “변화된 시대에 맞는 새로운 시각으로 민관학 등 각 분야의 전문가들과 함께 고민하여, 전세대가 어우러져 살고 싶은 경북을 만드는데 온힘을 쏟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