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 작성일 : 2021-03-29 17:35:00

    수정일 : 2021-03-29 17:42:00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스토리
  • 경남형뉴딜 워킹그룹 그린뉴딜 분야 3차 회의

    에너지 전환과정에서의 사회적 문제 해결에 지방정부 역할 필요성 공감대

    - 작성일 : 2021-03-29 17:35:00

    - 수정일 : 2021-03-29 17:42:00

     

    경남도는 29일 도청에서 ‘경남형 뉴딜 워킹그룹’의 그린뉴딜 분야 제3차 회의를 개최하고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한 그린뉴딜 정책과제를 논의했다.

     

    회의는 김경수 도지사와 경남도의 관련 간부 공무원, 그리고 워킹그룹 그린뉴딜 분야 위원 등 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정필승 인제대학교 미래에너지공학과 교수의 ‘수소경제 확산 및 대응’에 관한 발제로 시작했다.

     

    정 교수는 ▲수소경제 활성화 주요 이슈 및 추진 전략 ▲수소경제 활성화 목표 및 현황 ▲해외 수소경제 주요 추진현황 ▲청정수소와 액화수소 등 분야별 투자계획 및 지원방안 등을 소개했다.

     

    또한 수소경제 활성화를 추진할 때 예상되는 지역 차원의 쟁점들을 제시하며 ▲지역 수소산업 추진을 위한 경남형 수소 로드맵 구축 ▲지역 수소체계 및 수소산업 육성을 위한 대책 마련 ▲에너지 전환의 영향으로 발생할 수 있는 지역 내 갈등 해소 방안 모색 등을 주요한 선결과제로 꼽았다.

     

    이어진 토론에서 위원들은 각자 기후위기 대응 및 수소활성화 정책에 관한 다양한 의견을 제시하고 논의를 이어갔다.

     

    특히 에너지 소비량이 많은 경남 주력산업의 탈탄소 추진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취약업체들의 위기나 노동자 실업 등에 대한 문제가 주요하게 제기됐다. 이에 친환경에너지 전환과정이 공정하게 이뤄지도록 기업지원은 물론 노동자들의 구직 및 재교육 등에 대한 지원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경남도는 논의된 내용들에 대해 검토를 거쳐 향후 그린뉴딜 추진계획에 반영할 방침이다.

     

    김경수 지사는 “수소의 필요성과 효율성을 고려했을 때 경남이 가야 할 방향임은 분명하다”고 밝혔다.

     

    이어, “수소경제권 구축은 부울경 메가시티의 중요한 과제 중의 하나”라며 “수소 주기 중 경남에 특화할 수 있는 분야와 부산, 울산과 연계할 수 있는 분야를 협의하는 과정 속에서 정리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주민 수용성을 어떻게 높일 것 인지에 대해서도 민간협의체를 통해 집중적으로 논의를 할 수 있도록 준비할 것“을 당부했다.

     

    한편 그린뉴딜 분야 워킹그룹은 지난해 12월 경남형 뉴딜 추진현황 공유 및 그린뉴딜 정책제언을 위한 1차 회의로 활동을 시작했다. 이후 2차 회의로 올해 1월 해상풍력의 사회적 수용성 마련을 위한 갈등해결분야 전문가 초청 강의 및 토론을 개최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