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의회

지방의회 기사전체보기

지방의회

  • 작성일 : 2021-03-23 14:04:00

    수정일 : 2021-03-23 14:07:00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스토리
  • “공공배달앱 점유율 확대 위한 지속적인 지원 촉구”

    소상공인․자영업자 살리기 위해‘충북 공공배달앱’활용 확대 필요

    - 작성일 : 2021-03-23 14:04:00

    - 수정일 : 2021-03-23 14:07:00

     

    충북도의회 산업경제위원회 연종석도 의원은 23일 제389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자영업자를 지원하기 위해‘충북 공공배달앱’활용 확대가 필요하다고 주장 했다.

     

    연 의원은 “코로나19로 스마트폰을 이용한 배달 음식 주문이 급증한 상황에 국내 배달앱 시장의 상당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업체가 수수료 인상 안을 발표하여 영세 자영업자들과 소비자들의 큰 반발을 샀다”며 “이런 문제를 해결하고자 각 지자체는 공공배달앱을 개발했고 충북도는‘먹깨비’라는 민간 앱을 활용한 민관협력형 모델을 개발해 성공 사례로 평가받고 있다”고 말했다.

     

    연 의원은“그러나 대형 업체에 비하면 그 점유율은 매우 낮은 수준으로 지역 소상공인이 체감할 수 있을 정도가 되려면 점유율 30%는 되야 한다”며 △먹깨비앱과 연결되지 않은 시․군과 준비중인 시․군의 지역화폐 연결을 통해 이용자에게 할인 혜택 제공 △홍보 확대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한 예산확보 △시군별 자체 할인 쿠폰 이벤트를 지속적으로 전개 독려를 주문했다.

     

    연 의원은“코로나19로 경영난에 처한 소상공인을 위해‘충북 먹깨비’를 적극 사용될 수 있도록 의원님들과 도민여러분 모두가 지역의 홍보대사가 되어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