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 작성일 : 2021-02-26 17:43:00

    수정일 : 2021-02-26 17:47:00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스토리
  • 북한이탈주민과 ‘소통’ 함께 사는 세상 만든다

    소통·공감 토크, 북한이탈여성 34% 경제적 어려움 호소

    - 작성일 : 2021-02-26 17:43:00

    - 수정일 : 2021-02-26 17:47:00

     

    충남도가 도내 북한이탈주민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향후 발전 방향을 모색하기 위한 소통의 장을 마련했다.

     

    도는 26일 도청에서 양승조 충남지사, 북한이탈주민, 8개 시군 거주지보호관, 유관기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도지사-북한이탈주민 소통 공감 토크’를 개최했다.

     

    행사는 주제별 자유토론, 충남 북한이탈여성 인권실태 조사 결과보고, 북한이탈주민 인식개선 영상 시청, 도지사와의 소통·공감 대화의 시간 등 순으로 진행했다.

     

    도는 이 자리에서 북한이탈주민들의 허심탄회한 이야기를 듣고, 지난해 추진한 북한이탈여성 인권실태 조사 결과를 공유했다.

     

    도가 공유한 인권실태조사에 따르면 북한이탈여성의 우리나라 생활 중 가장 힘든 점으로 ‘경제적 어려움’이 34.2%로 1위를 차지했다.

     

    이와 함께 △‘괜찮은 일자리 구하기’ 19.1% △‘외로움, 트라우마 등 정서적인 문제‘ 19.1% △자녀교육 및 자녀와의 관계‘ 14.6% 등이 뒤를 이었다.

     

    현재 일을 하고 있는 비율보다 ‘일을 하지 않는 비율’이 51.8%로 ‘일을 하고 있는 비율’ 48.2% 보다 3.8%p 더 높게 나타났다.

     

    ‘일을 하지 않은 주요한 이유’로는 몸이 아프거나 자녀양육의 어려움이 46.9%를 차지했다.

     

    또한 ‘북한출신이라는 이유’로 부당한 대우나 차별을 받았다는 응답이 43.3%를 차지했으며, 차별을 받지 않기 위해서는 ‘남한문화와 사고방식을 이해’하고 ‘남한사람과 같은 말투로 바꾸는 과정을 통해 차별이 완화된다’고 응답했다.

     

    도지사와 소통·공감 대화시간에서는 생활 속 힘든 점과 좋은 점, 앞으로 바라는 점 등을 주제로 자유롭게 질의응답이 오갔다.

     

    양승조 지사는 “북한이탈주민의 고민에 대해 같이 이야기 하고, 공감하는 자리를 갖게 돼 매우 기쁘다”면서 “도는 북한이탈주민들이 더 행복하고 정착하기 좋은 충남을 실현하기 위해 여러분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더 내실 있는 정책을 발굴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는 북한이탈주민의 지역사회 정착을 위해 △생활밀착형 정서 지원 △자립 강화를 위한 취업 지원 △가족 통합 서비스 △지역 특성 맞춤형 정착 지원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