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의회

지방의회 기사전체보기

지방의회

  • 작성일 : 2021-02-01 15:40:00

    수정일 : 2021-03-02 10:22:00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스토리
  • 계룡세계군문화엑스포특위, 현지 준비상황 점검

    계룡문화예술의전당서 준비상황 확인, 철저한 방역대책 통한 엑스포 성공 개최 당부

    - 작성일 : 2021-02-01 15:40:00

    - 수정일 : 2021-03-02 10:22:00

     

    충남도의회 계룡세계군문화엑스포 지원 특별위원회(위원장 김대영 의원)가 2021 계룡세계군문화엑스포 성공 개최를 위해 현장 확인에 나섰다.

     

    특위 위원들은 1일 계룡문화예술의전당에서 계룡세계군문화엑스포조직위원회 윤동현 사무총장으로부터 추진계획을 청취했다.

     

    이어 행사장 진입로 공사 현장과 계룡대 활주로를 방문해 시설내역을 보고받고 국방부지원단 병영체험장 등을 둘러보며 준비상황을 점검했다.

     

    이 자리에서 김대영 위원장은 “사고와 환자 발생 시 이동수단과 도로 여건이 좋지 못하다”면서 “소방 비상도로처럼 긴급하게 이동할 수 있는 길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장애인과 노약자들이 불편 없이 화장실을 이용할 수 있도록 각별히 신경써 달라”고 당부하고 볼거리와 먹거리 공간의 분산 배치로 인파 집중 방지 대책을 주문했다.

     

    김복만 부위원장은 “개막식 등 행사 기간 교통체증으로 인해 관람객들이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동선과 주차장 관리에 만전을 기해 달라”며 “만약 올해도 코로나19로 인해 개최하지 못할 경우 후속대책이나 연기 등 치밀하게 준비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정광섭 위원(태안2·국민의힘)도 코로나19에 따른 대안 마련을 강조하고 “예산을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주무대 철거 대신 추후 활용방안을 고민해 달라”고 당부했다.

     

    양금봉 위원은 “입장권을 지역화폐로 되돌려주어 지역 상권을 살리는 것은 좋은 생각”이라고 칭찬하고 “주무대 앞 장애인 좌석 확보를 비롯해 먹거리 등 휴게공간도 부족함이 없도록 신경써 달라”고 주문했다.

     

    한편 계룡세계군문화엑스포는 2016년 정부 승인을 받아 지난해 국제행사로 개최될 예정이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1년 연기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