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의회

지방의회 기사전체보기

지방의회

  • 작성일 : 2021-01-27 17:45:00

    수정일 : 2021-03-02 10:13:00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스토리
  • 조동용 도의원, 21년 상반기 업무보고 결과 비전 목표 전략 매년 똑같아 시대변화 반영 못 해

    포스트코로나, 4차산업혁명, 뉴딜정책 등 시대적 변화와 요구 전혀 담아 내지 못 해

    - 작성일 : 2021-01-27 17:45:00

    - 수정일 : 2021-03-02 10:13:00

     

    전라북도의회 조동용 도의원이 제378회 임시회에서 각 실국별 2021년도 전라북도 업무계획 검토결과 매년 비전 목표 전략이 동일하다며 시대변화와 정부정책방향을 반영하지 못한 도정 기본방향으로는 지방자치시대 전북 발전을 기대할 수 없다며 개선을 촉구했다.

     

    조의원에 따르면 각 실국별로 도민이 안심하고 행복하게 살 수 있는 안전전북 구현(도민안전실) 생활속 문화와 살아있는 역사로 피어나는 여행체험 1번지(문화체육관광국) 지역 공공인프라 확충으로 전북 대도약 기틀 마련(건설교통국) 소통과 공감으로 신뢰받는 대외협력 구현(대외협력국) 등 올해의 목표와 비전을 설정하고 이에 따른 전략과 추진과제를 계획하고 있지만 이는 작년과 거의 똑같은 내용이다.

     

    특히 복지여성국의 경우 2020년 비전을 따뜻하고 정다운 복지로 정하고 6개의 추진전략을 제시했는데 2021년 업무계획에도 토시 하나 틀리지 않고 전년도와 똑같은 비전과 추진전략을 붙여넣기 수준으로 재탕했다.

     

    조의원은 포스트코로나 4차산업혁명 뉴딜정책 등 시대적 변화와 요구의 물결이 급격한 속도로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전라북도 도정이 이러한 혁신과 변화에 대한 위기의식과 의지 없이 매년 똑같이 형식적이고 안일하게 대처하고 대응하고 있다는 사실이 이번 업무보고를 통해 여실히 드러났다며 지방분권 지방자치시대에 경쟁력의 가지느냐 못가지느냐는 이제는 지자체의 생존여부와 직결될 정도로 매우 중요한 부분이다.

     

    전북의 도약을 실현시키기 위해서는 각 실국의 비전과 목표 전략 속에 변화에 능동적이고 이전에 없던 혁신적인 행정목표가 반드시 반영되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