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소식

  • 작성일 : 2021-01-21 18:36:00

    수정일 : 2021-01-21 18:40:00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스토리
  • 소병훈의원, “작년 서울 아파트 청약 당첨자의 99.8%는 무주택자

    2020년 서울 아파트 청약 경쟁률 89.8대1로 아파트 수요 여전히 많아

    - 작성일 : 2021-01-21 18:36:00

    - 수정일 : 2021-01-21 18:40:00

     

    더불어민주당 소병훈 의원이 “2020년 서울 아파트 청약 당첨자의 99.8%는 무주택자였다”며 “정부가 국민 주거안정을 위해 설 연휴 전에 발표할 주택공급대책에 대규모 아파트 공급계획을 담아 서울 도심 내 아파트 공급을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소병훈 의원(경기 광주시갑)이 국토교통부가 제출한 2020년 아파트 청약 당첨자 현황을 분석한 결과 2020년 전국 아파트 청약 당첨자 19만 7094명 가운데 78.4%인 15만 4540명이 무주택자였으며, 서울 아파트 청약 당첨자 1만 1441명 가운데 99.8%인 1만 1383명이 무주택자인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서울 아파트 청약 당첨자의 99.8%가 무주택자였음에도 불구하고 2020년 서울의 아파트 평균 청약 경쟁률은 89.8대1로 2019년 대비 2.8배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으며, 서울 상일동 ‘고덕 아르테스 미소지움’에서는 1순위 청약 경쟁률이 서울 지역 역대 최고 수준인 537대1을 기록하는 등 서울의 아파트 청약 열기는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이에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공공재개발과 역세권 개발, 신규 택지의 과감한 개발 등을 통해 시장이 예상하는 수준을 훨씬 뛰어넘는 특단의 부동산 공급대책을 마련하여 공급 부족에 대한 국민들의 불안을 일거에 해소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소병훈 의원은 “작년 서울에서 분양된 아파트 청약 당첨자의 99.8% 무주택자였음에도 불구하고 서울의 아파트 청약 경쟁률이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한 것은 그만큼 서울에 아파트 수요가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면서 “문 대통령께서 ‘시장이 예상하는 수준을 훨씬 뛰어넘는 공급대책을 마련하겠다’는 의지를 밝히신 만큼, 정부가 설 연휴 전에 발표할 주택공급대책에 무주택자들을 위한 대규모 아파트 공급 계획을 담아야 한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