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 작성일 : 2021-11-02 10:48:00

    수정일 : 2021-11-02 11:27:00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스토리
  • 경기도 '고양시 안심콜’… 전국 212개 지자체 운영

    도입 2주 만에 방역 우수사례로 극찬… 전국 표준시스템으로 정착

    - 작성일 : 2021-11-02 10:48:00

    - 수정일 : 2021-11-02 11:27:00

     

    “확진자가 계속 늘고 있는데, 출입자관리는 제대로 안 되고 있거든요. 추석연휴도 다가오고 있어서 사람들이 몰리는 봉안시설이나 시장 같은 곳은 이대로라면 정말 위험할 텐데… 다른 새로운, 더 효율적인 방법 없을까요?”

     

    재난회의에서 시작된 새로운 출입관리시스템 ‘안심콜’은 지난해 도입 직후부터 혁신 방역사례로 주목받아왔다. 전국 지자체 및 민간 기업 등에 꾸준한 확산세를 보이며 성장해온 안심콜은 도입 1년이 넘은 현재, 표준 방역시스템의 한 축으로 자리 잡았다.

     

    고양시는 2일 ‘안심콜 출입관리시스템’을 전국 243개 지자체 중 212개 지자체에서 활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발생이후 연일 회의가 계속되던 고양시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지난해 추석연휴를 앞두고 새로운 출입자 관리시스템 마련에 머리를 모았다. 기존 출입자 관리방식은 허점이 많아 연휴동안 사람이 몰릴 경우 실효성이 떨어져 집단 감염이 우려됐다.

     

    QR코드는 노인, 시각장애인 등 디지털 취약계층에게는 사용이 어렵고 업소 입장에서도 인식할 수 있는 기기가 별도로 필요해 불편이 많았다. 수기명부는 개인정보 노출 우려 때문에 허위작성하거나 작성을 꺼리는 경우가 많아 안내를 위한 인력이 별도로 배치돼야 할 정도였다.

     

    고민을 거듭하던 와중 지난해 8월 24일 재난회의에서 이재준 고양시장은 전화를 걸면 부재중 기록이 남는다는 점에서 착안, 전화를 활용한 출입관리 방안을 검토하도록 제안했다.

     

    당시 관련부서에서는 새 제안에 대한 걱정이 앞섰다. 관련 법 검토 등 실무상의 어려움이 따라오기도 했고 새로운 시스템을 만들어 내는 것에 대한 부담도 있었다.

     

    그럼에도 이재준 고양시장은 충분히 실현가능성이 있으며 실익이 클 것으로 판단, ‘안심콜’이라는 이름을 붙여 적극 추진에 나섰다. 재난회의 주재 시마다 안심콜 도입을 추진하도록 지속적으로 지시, 관련부서가 유관기관 등과 본격적인 협의에 나서면서 빠른 속도로 준비를 마쳤다.

     

    바로 며칠 후인 9월 2일 고령층이 많은 전통시장 3곳과 일산 상점가 1곳에서 안심콜 시범운영이 시작됐다. 시에서 사용하던 기존 회선에 시범운영을 위한 번호만 더하고 정보는 고양시 서버에 저장하도록 했다.

     

    전화한통만 하면 되니 이용이 간편해 좋은 반응을 얻었다. 인증시간도 안내부터 인증 완료까지 10초 가량이면 충분해 입구에 사람이 몰릴 우려도 적었다. 저장된 정보는 4주후면 자동 삭제, 개인정보보호 문제까지 해결했다. 안심콜은 감염위험과 개인정보 노출 등 기존 방식의 문제점을 한 번에 해결해 시민들과 언론은 물론, 정부기관까지 높은 호응도를 이끌어 냈다.

     

    시범운영 후 실효성을 확인한 시는 자체적으로 확보 가능한 전용회선을 전부 확보, 공공기관·대형마트 등 200여 곳까지 확대했다. 다만 전용회선에 한계가 있어 관내 소상공인에게 전면 확대 적용은 어려웠다.

     

    지난해 11월 시는 KT와의 협상을 통해 1만8천여 개의 회선을 확보, 감염 우려가 높은 요식업·서비스업 등 고위험시설 13개 업종에 번호를 보급했다. 재난관리기금 3억3천6백여만 원을 활용, 이용료를 시가 부담해 영업주의 부담도 없앴다. 지난 5월에는 KT와 MOU를 체결, 총 4만 회선을 확보해 본격적인 안심콜 확산을 추진했다.

     

    안심콜은 현재 전국 212개의 지자체, 4만8천여 개의 민간 기업에서 이용하고 있으며 전국 일평균 콜 수는 600만 건에 달한다. 고양시 곳곳 3만여 개 업소에 안심콜 번호가 부여됐으며 고양시 누적 콜 수는 6,580만여 건이다.

     

    안심콜은 지난해 9월 도입 2주 만에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방역우수사례로 소개, 타 기관에서도 적극 도입해 활용할 것이 제안됐다. 특히 개인정보보호위원회에서는 긍정적인 반응과 함께 전국 확산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타 지자체와 민간기관에서도 벤치마킹 문의가 잇따랐다.

     

    시는 기존 출입자 관리방식을 보완할 효과적인 대안인 안심콜을 정부 지침에 포함할 것을 지속적으로 요청해왔다. 지난 3월 정부 ‘사회적 거리두기 기본방역수칙’에 안심콜이 반영되면서 기존 출입자 관리방식과 함께 출입자 관리방식의 표준으로 자리 잡았다.

     

    지난 7월에는 김부겸 국무총리가 고양시의 안심방역 현장을 방문해 직접 안심콜을 사용해 보는 등 운영현황을 점검했다. 현장 방문을 계기로 안심콜은 우수성을 인정받아 백화점, 대형마트 등 대규모 점포에 의무화됐다. 의무화 이후 일평균 콜 수는 2배가량 급증했다.

     

    고양시가 만들어낸 혁신 ‘안심콜’은 현장에서 나온 아이디어를 적극적으로 실현, 새로운 방역체계를 구축해 집단감염까지 예방했다는 점에서 위드코로나 시대 진입에 효자노릇을 톡톡히 해왔다고 평가받고 있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고양시는 ‘안심콜’을 비롯한 혁신적인 안심방역 시리즈를 전국 최초로 선보여 K-방역의 선두주자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안심방역을 주도했던 고양시는 위드코로나 시대 또한 혁신적인 정책으로 주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