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 작성일 : 2021-10-25 09:34:00

    수정일 : 2021-10-25 17:48:00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스토리
  • 서울 대중교통, 평일 22시 이후 감축 운행 정상화

    10.25(월)부터 서울 지하철, 시내・마을버스 평일 야간 감축 운행 정상화

    - 작성일 : 2021-10-25 09:34:00

    - 수정일 : 2021-10-25 17:48:00

     

    서울시가 정부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조치에 연계하여 시행되고 있는 대중교통 평일(22시 이후~)감축 운행을 오는 10월 25일부터 정상화 한다.

     

    시는 야간 통행량 감소를 통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 7.9(수)부터 평일 22시 이후 대중교통 운행을 최대 20%까지 감축 운영해왔다.

     

    하지만 최근 9월부터는 야간 영업제한 완화 등으로 인해 야간시간대의 이용객수가 증가하고 있어, 이동수요 증가에 대응하여 평일 야간 감축운행을 다시 정상운행하기로 결정했다.

     

    시는 앞으로도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실시해 혼잡이 발생하는 시간대에는 추가적인 집중배차 등 탄력적으로 차내 혼잡도를 관리해나갈 계획이며, 시민들이 안전하게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방역 조치를 지속 병행할 계획이다.

     

    혼잡이 발생할 경우 지하철은 상시혼잡노선인 2․7호선에 증회운행하고, 버스는 출퇴근시간대 혼잡시간에 맞춰 최소 배차간격을 유지하여 운행한다.

     

    백호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백신 접종과 일상 회복에 대한 기대로 대중교통 야간 이용객이 증가하고 있는 만큼 지하철, 시내·마을버스의 정상 운행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이어 “지속적인 혼잡도 모니터링, 철저한 방역 관리에 힘써 안전한 대중교통 환경을 조성할 것”이라며 “대중교통 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시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방역 지침 준수도 당부드린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