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 작성일 : 2021-09-24 12:31:00

    수정일 : 2021-09-24 12:36:00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스토리
  • 자연 및 환경생태적 특성과 가치를 반영한 정밀공간 생태지도 작성

    창원시, 도시생태현황지도 제작 및 바람길 조성방안 최종용역

    - 작성일 : 2021-09-24 12:31:00

    - 수정일 : 2021-09-24 12:36:00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23일 오후 4시 시민홀에서 자문위원, 시 관련 부서장, 지역전문가 및 단체, 시의원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도시생태현황지도 제작 및 바람길조성 방안’ 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도시생태현황지도는 생물군집이 서식하고 있거나 서식할 수 있는 잠재력을 가진 공간을 생태 유형별로 분류한 도시지역의 상세한 생태자연도이며, 자연환경을 생태적 가치, 자연성, 경관적 가치 반영한 정밀공간 생태지도다.

     

    시는 이번 용역을 통해 지난 2019년 11월 착수해 2년간에 걸쳐 창원시 일대의 생태현황조사 및 기본주제도를 작성하고, 이를 바탕으로 생태적 특성과 가치를 등급화한 평가도를 작성했다. 이와 함께 기후 및 미세먼지 현황을 통해 취약지역을 도출하고 찬공기 생성 및 이동, 확산지역을 고려한 바람길 조성방안도 마련했다.

     

    1차 성과품 작성 결과 토지이용은 산림 53.7%, 토지피복은 녹지 76.5%, 현존 식생도는 소나무 군락이 14.62%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동·식물은 7개 분야 총 1,103종의 생육이 확인됐고, 수달, 삵, 담비 등 15종의 멸종위기종이 확인됐다.

     

    또한 자연환경을 생태적 가치, 자연성, 경관적 가치 등에 따라 등급화한 비오톱 평가도는 시 전체 743.77㎢ 중 가치 순으로 1등급 13.6%, 2등급 49.67%, 3등급 17.63%, 4등급 1.59%, 5등급 17.51%로 나타났으며, 우수비오톱은 주남저수지, 반송공원, 대상공원, 등명산, 천주산, 봉화산 일대 등 총 6개 지점을 선정했다.

     

    이날 최종보고회는 이러한 1차 성과품을 공유하고 용역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자문위원들과 지역전문가 및 단체들의 의견을 반영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로 결과물의 실질적인 활용방안 등에 대한 활발한 논의가 진행됐다. 제안된 내용은 최종보고서에 반영해 오는 10월말 마무리될 예정이다.

     

    이렇게 제작된 도시생태현황지도는 각 지역의 자연환경 보전 및 복원, 공원녹지 및 도시생태축 조성, 개발계획의 수립·시행, 환경성 검토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될 예정이다. 시는 단계별로 세부 운영방안을 마련해 대시민 공개서비스도 운영할 계획이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창원시만의 지역특성을 반영한 이번 도시생태현황지도 및 바람길 조성방안 마련으로 친환경 도시개발과 도시열섬과 미세먼지 등 사회환경적 문제해결을 위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며 “앞으로 도시의 무분별한 난개발을 예방하고 자연환경 보전 및 복원의 기초자료로 활용해 자연과 사람이 공존하는 모범적인 생태도시를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