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 작성일 : 2021-08-24 17:00:00

    수정일 : 2021-08-24 17:07:00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스토리
  • 에코-아트를 통한 지역 재생, 담론화

    강원국제트리엔날레2021, 국내학술컨퍼런스 개최

    - 작성일 : 2021-08-24 17:00:00

    - 수정일 : 2021-08-24 17:07:00

     

    (재)강원문화재단(대표이사 김필국) 강원국제예술제 운영실은 강원국제트리엔날레2021 국내학술컨퍼런스를 한국미술평론가협회, 강원대학교 문화예술공과대학과 공동 주관으로 8월 24일 오후 1시 강원대 60주년 기념관 국제회의실에서 국내 시각예술전문가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했다.

     

    강원국제트리엔날레2021 개최를 한 달 앞두고 추진된 이번 국내 학술컨퍼런스의 주제는 ‘포스트 팬데믹 시대, 에코-아트를 통한 지역 재생’이다. 코로나19 이후 대두된 환경위기의 돌파구를 ‘에코-아트(eco-art)’에서 찾고 ‘지속 가능한 지역 재생’의 바람직한 실천적 방향성을 담론화하고자 마련했다,

     

    이에 더하여 유휴공간을 예술공간으로 바꾸는 국내외의 여러 프로젝트를 살피고, 예술이 ‘지역공동체 회복’이라는 관점에서 어떤 역할을 할 수 있는지에 대해 다양한 관점에서의 논의가 펼쳐졌다.

     

    이 날 프로그램은 이재언 2015평창비엔날레 예술감독의 사회를 시작으로 김성호 강원국제트리엔날레2021 예술감독의 기조발제 및 전문가 5인의 발제 및 토론으로 진행됐다.

     

    각 세션은 ▲변해가는 지구 행성과 새로운 생태 이미지(이혜정, 홍익대 교수) ▲시대의 카타스트로프에서 예술의 카타르시스는 가능할까?(김병수, 미술평단 주간) ▲에코-아트와 일상 재생(임재광, 공주대 교수) ▲유휴 공간의 예술적 활용을 통한 지역 재생(김종길, DMZ아트프로젝트 전시감독) ▲에코-아트(ECO-ART)를 통한 지속 가능한 지역 재생(홍경한, 2018 강원국제비엔날레 예술감독) 순으로 발제와 토론이 이뤄졌다.

     

    이어서 진행된 종합 토론에는 조은정 미술평론가가 좌장으로 참석해 컨퍼런스의 담론을 총정리 했다.

     

    강원국제트리엔날레2021 김성호 감독은 “이번 학술컨퍼런스는 팬데믹이 장기화 되는 가운데 각종 질병과 온난화 등 전 지구적인 위기상황에서 절실해진 회복의 의미를 되새기고자 준비했다”며 “에코-아트, 유휴공간의 예술적 활용 등 지속 가능한 지역 재생에 대한 다양한 담론이 공유된 뜻깊은 자리였다.”라고 말했다.

     

    한편, 강원국제예술제 운영실은 오는 10월, 홍천군 탄약정비공장(결운리365-3), 와동분교(폐교/구.주봉초등학교), 홍천미술관, 홍천중앙시장 일원에서 열리는 ‘강원국제트리엔날레2021’ 개최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