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 작성일 : 2021-08-17 14:39:00

    수정일 : 2021-08-17 14:42:00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스토리
  • 로봇과 함께 가는 대구의 미래

    국가로봇테스트필드 예타 통과 준비 철저

    - 작성일 : 2021-08-17 14:39:00

    - 수정일 : 2021-08-17 14:42:00

     

    권영진 대구시장은 17일(화) 오전 9시 영상회의로 개최된 대구시 간부회의에서 “국가로봇테스트필드가 기업성장, 부가가치 창조, 고용 등 대구경제 전반을 이끌 수 있도록 사업화 계획을 구체화해서 예타 통과 및 대선공약 반영을 위한 후속계획을 철저히 준비하라”고 지시했다.

     

    권시장은 “작년 이동식 협동로봇 규제자유특구 지정에 이어 이번 국가로봇테스트필드 부지 선정으로 대구는 로봇 전 분야의 국가의 대표선수로 활동을 하게 됐다”고 평가하며,

     

    “국가로봇테스트필드에는 기존 제조 로봇 기업들과의 협업 공간, 자율주행차 중심의 로봇 전환을 시도하는 기업과의 협업 공간, ICT 기업과의 협업 공간들을 다양하게 구성해서 대구시가 새로운 시대의 희망을 로봇과 함께 맞이할 수 있도록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코로나19 4차 유행의 장기화에 대비 시설별 예방조치·점검, 방역지침 수립 방안 등 종합적이고 장기적인 안목의 대책”을 강조하며, 내일(18일) 개최될 ‘코로나19 확산방지 고위험시설 특별점검회의’를 철저하게 준비할 것을 당부했다.

     

    또, 이날 회의에서 밤이 아름다운 대구만들기 야간경관 조성사업과 관련해 “환경과 조화를 이루는 신천변의 분수대 업그레이드·야간 조명 추가로 시민들이 코로나19를 이겨내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신속하게 추진할 것”을 주문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