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의회

지방의회 기사전체보기

지방의회

  • 작성일 : 2021-07-27 17:28:00

    수정일 : 2021-07-27 17:38:00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스토리
  • 학교사회복지사업의 안정화 방안 마련을 위한 토론회

    지역주민 수요 및 지역 특색에 맞는 지원체계 구축 필요

    - 작성일 : 2021-07-27 17:28:00

    - 수정일 : 2021-07-27 17:38:00

     

    경기도의회 교육기획위원회(위원장 정윤경 의원)는 7월 27일(화), ‘학교사회복지사업의 안정화 방안 마련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하였다.

     

    경기도의회와 경기도사회복지사협회, 경기복지시민연대, 한국학교사회복지사협회가 공동 주최한 이번 토론회는 경기도의회 교육기획위원회 위원장 정윤경 의원이 좌장을 맡았으며, 숭실대학교 전구훈 교수가 주제발표하고, 의왕 백운중학교 졸업생인 이선민 학생, 매송중 복지상담사 전화숙 선생님, 군포중학교 김미경 교장, 경기도의회 교육기획위원회 김은주 의원 등이 토론자로 참석하였다.

     

    토론회 자료집에 따르면 전구훈 교수는 학교사회복지의 필요성 및 역사, 실시현황, 실천모델 등에 대한 내용과 학교사회복지사업 안정화를 위하여 안양, 성남, 용인, 군포 등 기초지방자치단체에서 개별적으로 운영해 오던 학교사회복지 사업에 대해 경기도교육청 차원에서 관련 조례를 제정하여 사업을 운영하도록 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한, 지역주민의 수요를 반영하면서 지역 특색에 맞는 지원체계를 구축하는 것이 동시에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정 의원은 “경기도는 복지적 접근이 필요한 학생수가 전국 최대 규모”라며, “현재 학교사회복지사업은 교육복지 전담인력이 취약계층 및 돌봄 사각지대의 위기아동·청소년에게 필요한 지원을 하는 시스템으로 운영되고 있으나, 수요에 비해 지원 인력은 턱없이 부족할 뿐만 아니라, 시와 도교육청 사이에서 고용불안 문제 또한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또한, “학생들의 위기 상황을 조기에 발견하고,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며, 보편적인 학생복지와 돌봄에 대응할 수 있도록 학교사회복지사의 고용안정, 양성, 배치, 운용 등에 대한 법제화에 경기도의회에서도 지속적인 관심과 노력을 기울이겠다”며 의회 차원에서의 지원을 약속했다.

     

    한편, 이번 토론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방역 지침을 준수하기 위해 현장 참여 없이 무관중으로 진행했으며,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통해 온라인 생중계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