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 작성일 : 2021-07-07 17:38:00

    수정일 : 2021-07-07 17:43:00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스토리
  • ㈜천보비엘에스, 새만금산단에 5천억원 규모의 대규모 투자

    2026년까지 5,125억원 투자, 470여명 신규 고용창출 기대

    - 작성일 : 2021-07-07 17:38:00

    - 수정일 : 2021-07-07 17:43:00

     

    새만금청 개청 이래 제조기업으로는 최대인 5천억원 규모의 대규모 투자가 새만금산단에 이루어진다. 지난 해 SK컨소시엄과 GS글로벌 등 대기업 투자에 이은 대규모 투자유치로 새만금이 매력적인 투자처로서 주목받고 있다.

     

    전라북도는 새만금개발청 등 관계기관과 함께 7일 군산 라마다호텔에서 ㈜천보비엘에스와 전기차 핵심부품인 이차전지 전해질 제조공장 설립을 위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천보 비엘에스 이상율 대표이사, 송하진 전라북도지사, 양충모 새만금개발청장, 강임준 군산시장과 관계자 등 약 20여 명이 참석했다.

     

    ㈜천보비엘에스는 이번 협약을 통해 새만금산단 1공구 17만1천㎡(5.1만평)에 2026년까지 5,125억원을 투자하여 전기차 핵심부품인 중·대형 리튬전지의 고성능화에 필수소재인 F전해질(LiFSI) 생산공장을 건립하고 470명의 인력을 고용할 계획이다.

     

    투자는 단계별로 이루어지며, 1단계로 ‘22년부터 ’23년까지 2,185억원을 투자하여 200명의 인력을 신규채용하고, 2단계로 ‘24년부터 ’26년까지 2,940억원을 투자하여 270명을 고용하게 된다.

     

    이번 투자협약을 체결한 ㈜천보비엘에스는 층북 충주에 소재한 코스닥 상장기업 ㈜천보가 새만금 투자를 위해 설립한 신규법인이다.

     

    모기업인 ㈜천보는 이차전지 전해질 시장에서 독보적인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 기업으로 삼성SDI 등 국내 3대 이차전지 기업과 일본 파나소닉, 중국 CATL 등 글로벌 배터리 기업에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천보비엘에스가 새만금공장에서 생산 예정인 F전해질(LiFSI)은 ㈜천보가 2017년 세계 최초로 상용화에 성공한 신물질로, 주로 사용되고 있는 기존 리튬염(LiPF6) 대비 고출력을 실현할 수 있고 충·방전 수명도 길어지며 부식도 방지할 수 있는 여러 장점이 있지만 세계적으로 생산량이 적고 단가가 비싼 단점이 있다.

     

    하지만, 최근 F전해질(LiFSI)의 제조원가를 2~3분의 1수준까지 획기적으로 낮출 수 있는(5~6만원/kg → 2~2.5만원/kg) 최신공법을 개발하고 이를 최초로 적용한 공장을 새만금에 건립할 계획으로, ㈜천보비엘에스는 이번 새만금 투자를 통해 F전해질(LiFSI)을 대량생산함으로써 기술력뿐만 아니라 가격경쟁력까지 갖춘 첨단 소재기업으로 성장할 전망이다.

     

    ㈜천보 비엘에스 이상율 대표이사는 “전북도‧새만금청‧군산시의 전폭적인 지원과 새만금의 미래가능성을 보고 투자를 결정했다”면서, “새만금 공장을 발판으로 이차전지 소재 분야 글로벌 선두기업으로 거듭 나, 지역경제에 기여하는 새만금의 대표기업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비전을 밝혔다.

     

    전북도는 지난 해 SK컨소시엄과 GS글로벌 등 대기업 투자유치에 이은 이번 대규모 투자유치를 통해 새만금이 기업들에게 매력적인 투자처임을 다시 한번 입증하게 되었다며 새만금을 중심으로 한 전북경제의 활력을 기대하고 있다.

     

    특히 전기차에 필수적인 이차전지에 사용되는 핵심소재를 생산하는 ㈜천보비엘에스의 투자로, 전기차 클러스터 및 배터리 연관 산업과의 시너지 효과는 물론 수출입 물류 증가에 따른 군산항과 새만금 신항의 활성화에도 기여를 할 것으로 전망된다.

     

    송하진 전라북도지사는“이번 대규모 투자 결정은 경제적 기대효과와 함께 새만금이 전기차 등 신산업의 중심지로 도약하고 있다는 상징적인 의미도 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