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칼럼

  • 작성일 : 2021-07-06 08:02:00

    수정일 : 2021-07-06 08:09:00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스토리
  • [칼럼]중년의 어깨는 '이것'이 괴롭힌다.

    어깨 통증 상당수는 바로 '회전근개파열'

    - 작성일 : 2021-07-06 08:02:00

    - 수정일 : 2021-07-06 08:09:00

     

    장년이 되면 병원을 가기가 두려워진다. 각종 연령질환들이 언제 '선고'될지 모르기 때문이다. 노화를 상징하는 질병이 하나 둘 찾아올 때마다 마음이 싱숭생숭하다. 물론 몸도 아프다.

     

    나이듦을 상징하는 대표적인 질병중 하나가 오십견이다. 이름에도 나이가 들어간다. 오십견은 어깨 관절을 감싸고 있는 관절막이 염증으로 쪼그라지면서 생긴다. 발병하게 되면 어깨를 안쪽으로 돌리기 힘들어진다.

     

    상태가 악화되면 팔을 앞으로 들거나 밖으로 돌리기도 힘겨워지는 상태까지 가기도 한다. 이렇게 되면 일상생활에까지 지장이 생긴다. 물건을 제대로 들거나 가벼운 운동이 힘들어짐은 물론이고 머리를 감거나 머리를 빗거나 옷을 입는 과정도 힘겨워진다.

     

    그런데 어깨 질환은 50대 이상의 전유물이 아니다. 3~40대에게서도 종종 발생한다. 오랜 시간 PC를 사용하거나 쉴 틈 없이 스마트폰을 쳐다보다 보면 어깨에 통증이 발생한다. 통증은 점차 목과 팔까지 퍼진다.

     

    특히 팔을 위로 들거나 몸 뒷쪽으로 빼게 되면 엄청난 통증이 찾아온다. 통증이 오십견과 비슷하다. 그래서 '아직은 이른데 벌써 오십견이 찾아왔나' 하고 걱정하기도 한다.

     

    그러나 이 나이대 찾아오는 것은 대부분 오십견이 아닐 확률이 높다. 중년 층에 자주 발견되는, 그리고 장년층도 당연히 오십견인줄 알고 있는 어깨 통증 상당수는 바로 '회전근개파열'이다.

     

    오십견 발병률은 약 10%에 그치는 반면 증상이 없는 60세 이상에서 회전근개파열은 약 30%까지 발견된다는 보고가 있을 정도다.

     

    회전근개는 어깨와 팔을 연결하는 4개의 힘줄(근육)을 말한다. 팔을 들거나 돌리는 등 어깨 운동의 핵심 역할을 수행하는 근육으로, 이 중 하나라도 끊어지거나 손상되면 극심한 어깨 통증과 함께 팔의 힘이 떨어져 팔을 움직일 수 없다.

     

    연세건우병원 이상윤 원장(정형외과 어깨관절 전문의)은 "회전근개파열은 보통 나이가 들면서 근육에 변성이 발생하는 퇴행성 변화, 무리한 사용으로 반복되는 근육 손상과 마모, 선천적으로 어깨 근육이 약한 체질 등 복합적인 요인으로 발병한다. 어깨를 많이 사용하는 테니스나 골프 등 스포츠나 외상에 의해 찢어지는 경우도 많다"고 설명했다.

     

    이 원장은 그러면서 “문제는 회전근개파열이 오십견과 비슷해 보이지만 그 대처방법이 반대라는 점이다. 오십견의 경우 관절이 굳지 않게 어깨를 자주 움직여야 하지만 회전근개파열은 반대로 어깨를 계속 사용하면 힘줄 파열이 더욱 심해질 수도 있다. 운동 강도를 조절해가며 스트레칭 위주로 어깨를 써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원장은 이어 “오십견과 달리 회전근개파열은 자연 치유 가능성이 낮다. 파열 정도가 미미하면 약물치료나 근력강화 운동으로 증상 호전을 기대할 수 있지만 완전파열이 되면 대부분 수술치료로만 가능하다”면서 “둘을 구분하는 방법으로는 오십견은 어깨가 굳어 팔을 위로 들어 올리는 동작 자체가 힘들지만, 회전근개파열은 통증이 있되 힘을 주면 팔을 들어 올릴 수 있다. 오십견은 특정 자세에서 악 소리가 날 만큼 아프고 밤에 자기 힘들 정도로 어깨 통증이 심하지만 회전근개파열의 통증은 그만큼 심하지 않다”며 “자가진단도 좋지만 정확한 진단을 위해서는 전문가의 판단을 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칼럼 이상윤 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