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의회

지방의회 기사전체보기

지방의회

  • 작성일 : 2021-06-29 21:47:00

    수정일 : 2021-06-29 21:56:00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스토리
  • 충북도의회, 충북 미혼모지원 정책 개선방안 토론회

    관련분야 전문가와 미혼모 당사자도 함께 다양한 의견 나눠

    - 작성일 : 2021-06-29 21:47:00

    - 수정일 : 2021-06-29 21:56:00

     

    충청북도의회 정책복지위원회는 29일 도의회 회의실에서 이숙애 의원이 좌장을 맡아 <미혼모가 웃으면 아이도 행복합니다!!>라는 주제로 ‘충북 미혼모지원 정책 개선방안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박형용 정책복지위원장과 윤남진의원, (재)충북여성재단 박혜경 대표이사, 청주시의회 박미자 의원, 충북시민재단 강태재 이사장 및 미혼모지원 정책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관계자들이 함께 했다.

     

    첫 번째 발제자로 협성대학교 사회복지학과 성정현 교수가 ‘충청북도 미혼모지원 현황과 과제’라는 주제로 발표를 했고, 사단법인 희망날개 최명주 이사장이 ‘미혼모 원스톱 위기지원체계 구축 성과‘라는 주제로 두 번째 발제를 했다. 이어서 지정토론자들이 발제 내용을 중심으로 토론을 진행했다.

     

    미혼양육모 당사자 볼랑자(가명)는 “이곳저곳 떠돌지 않고 한곳에서만 상담을 받아도 통합지원이 가능한 곳이 정말 필요하다”고 말했다.

     

    충북여성정책포럼 이순희 대표는 “우리나라 미혼 한부모정책은 미혼모 관련시설 운영을 중심으로 미혼모를 보호하고 자립을 지원하고 있으나 실제로 미혼모시설에 입소하여 지원을 받는 미혼모는 1/3도 되지 않는다”며 “미혼모의 자립이 가능하도록 취업지원과 관련한 정책이 가장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남희 충청북도 여성가족정책관은 “특히 학업,생계,양육의 삼중부담에 노출되고 고립되어 있는 청소년 미혼 한부모가 복지사각지대에 있다”며 통합적 시설 및 정책의 미비함을 아쉬워했다.

     

    이숙애 도의원은 “미혼모가 처한 현실을 공감하고 해결책을 모색하기 위해 이번 토론회를 개최하게 되었다” 며 “오늘 토론회에서 여러분께서 내놓으시는 하나하나의 의견과 따뜻한 관심이 미혼모와 자녀가 자립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해주는 시발점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끝으로 “오늘 토론회에서 나온 다양한 의견이 미혼모 지원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계속해서 노력해 나가겠다.”고 강조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