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 작성일 : 2021-06-28 13:02:00

    수정일 : 2021-06-28 13:14:00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스토리
  • 경기도도, 장기 임차 통해 국공립어린이집 26개소 확보 예정

    농어촌(신규) 내 공공 보육 인프라 마련, 지역 균형발전 기반 조성

    - 작성일 : 2021-06-28 13:02:00

    - 수정일 : 2021-06-28 13:14:00

     

    경기도가 올해 기존 민간․가정어린이집을 장기 임차하는 방식으로 국공립어린이집 26개소를 확보할 계획이다.

     

    경기도는 보건복지부로부터 ‘2021년 국공립어린이집 장기 임차사업 물량’을 26개소를 배정받았으며, 이는 전국(총 110개소)에서 가장 많은 물량이다.

     

    국공립어린이집을 단순 신축하면 개소당 약 17억원의 예산이 필요하지만 정부가 추진하는 장기 임차사업을 활용하면 개소당 1억6,000만~2억2,000만원 규모의 리모델링 비용만 지급하면 된다.

     

    5~10년 임대차 기간 민간 인프라를 활용해 비교적 저렴하게 국공립어린이집을 늘릴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도내 31개 시·군은 7월 6일까지 도내 민간․가정어린이집으로부터 사업 참여 신청을 받으며, 특히 올해부터는 농어촌(행정구역상 읍·면) 지역도 신청 대상에 추가했다.

     

    도는 일반 전형 10개소, 농어촌 전형 16개소를 모집·확보한다. 시·군으로부터 접수한 민간·가정어린이집은 보건복지부 국공립 장기 임차 심의위원회를 거쳐 리모델링 등 국공립어린이집 전환 절차를 밟게 된다.

     

    경기도 관계자는 “도내 어린이집이 장기 임차에 많은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시·군의 적극적인 홍보와 안내를 협조하고 있다”며 “이번 장기 임차 전환 추진으로 국공립어린이집이 더 늘어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민선 7기 공약에 따라 매년 국공립어린이집 150개소 확보를 목표로 하고 있다. 올해 150개소는 확보 유형별로 신축 6개소, 공동주택 리모델링 83개소, 장기 임차 26개소, 기타 시·군 협의(추가 예정) 등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