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 작성일 : 2021-06-25 11:50:00

    수정일 : 2021-06-25 12:01:00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스토리
  • 경북도, 농식품부 공모사업 전국 최다 선정 쾌거

    ‘22년 기초생활거점조성 6개 시․군 선정, 국비 168억원 확보

    - 작성일 : 2021-06-25 11:50:00

    - 수정일 : 2021-06-25 12:01:00

     

    경북도는 농림축산식품부의 ‘22년 기초생활거점조성’ 공모에 선정된 전국 22개 시・군* 중 전국 최다로 포항시(기계면), 경주시(산내면), 김천시(감천면), 영천시(임고면), 의성군(신평면), 칠곡군(약목면) 6개 시・군이 선정 되었다.

     

    타 광역단체는 강원도 3, 충북 3, 충남 3, 전북 2, 전남 2, 경남 3 곳이 선정 되었다.

     

    기초생활거점 조성사업은 면 소재지와 배후마을에 대한 기초생활서비스 공급 거점을 조성하여 생활서비스 제공과 역량강화로 주민의 삶의 질 향상을 도모하는 사업으로써 부족한 보건・보육・문화・복지시설 확충과 지역균형발전 뿐만 아니라 지역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전망이다.

     

    이번에 선정된 6개 면 지역에는 내년부터 기본 및 시행계획 수립 절차를 거쳐 국비 168억 원 등 총사업비 240억 원을 5년 동안 연차적으로 투입하게 된다.

     

    한편, 경북도에서는 지난 3월부터 김종수 농축산유통국장을 중심으로 박준로 농촌활력과장이 단장을 맡아 공모사업 추진단을 구성, 시・군 담당과장 등과 10여 차례에 걸친 전문가 자문, 집단토론, P.T(구두발표) 등을 통하여 2021년 농촌협약・농촌재생뉴딜 국비 공모에 지금까지 전국 최다인 5개 시・군이 선정, 국비 1,501억 원 등 총사업비 2,157억 원을 기 확보하는 등 큰 성과를 거둔 바 있다.

     

    2021년 농촌협약은 4개시군(청도・고령・봉화・군위) 총사업비 430억원, 2021년 농촌재생뉴딜은 상주 1개시 총사업비 437억원이 투자된다.

     

    앞으로, 道에서는 7월부터 내년도 공모를 준비 중인 시・군에 대한 예비계획 수립 사전 준비회의 개최, 외부 전문가(농식품부, 중앙계획지원단 등) 초빙 교육과 사업성에 대한 단계별 자문 서비스를 제공하여 올해 성과를 내년까지 계속 이어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농식품부 농촌 지역개발사업 공모에 매년 4~5개 시군이 선정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여 10년간 3조 6천억원(국비 1조 3,200억원, 지방비 5,800억원, 연계사업비 1조 7천억원) 정도를 확보・투자한다는 계획이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이번 기초생활거점조성사업 공모 선정은 추진위원회를 비롯한 지역 주민이 주도하고 계획하는 등 많은 노력을 기울여 온 성과”라며 “본 사업을 통해 코로나 19로 지친 우리 농촌이 다시 활력을 찾아 살기좋은 경북 농촌 조성과 지역 주민의 삶의 질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수 있기를 기대하며, 경북 농촌지역 인재개발과 역량강화를 위하여 마을주민으로 구성된 사업 추진주체인 추진위원회 등 중간지원조직에 대한 예산 지원을 내년부터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